Skip To Main Content
empowering women

제주 4.3 영어 스피치 대회에 참가한 브랭섬홀 아시아 학생들의 우수한 성과

제주 4.3 사건은 1948년 4월과 1954년 5월 사이 남북한의 초기 냉전 시대의 맥락에서 비롯된 항쟁입니다. 제주 인구의 10%가 사망하는 비극적인 폭력성이 두드러지는 역사적 사실입니다.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적 사건을 기억하고 앞으로의 역사에서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을 수 있도록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대한민국 교육부는 매년 제주 4.3 영어 스피치 대회를 개최합니다. 대한민국의 여러 학교에서 참가한 천 여명이 넘는 학생들 중에 본교의 4명 학생들이 최종 라운드까지 진출하여 무대에 올랐고 이들 모두 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자랑스러운 4명의 학생들을 아래와 같이 소개합니다. 

  • 7학년 CHAEYOON LEE 
  • 8학년 YOONSEO CHOI 
  • 10학년 HEESUNG TAE 
  • 10학년 YOOJEONG LEE 

10학년 HEESUNG TAE 학생의 글을 통해 이번 대회에 참여하면서 느낀  자신의 경험과 소감을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조사를 마친 후에 저는 노트와 펜을 앞에 두고 앉았습니다. 이 대회 연설문을 쓰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노트는 2시간이 지나도록 텅 비어 있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저는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시민으로서 16년을 살았고, 제주에서는 8년을 살았지만, 제주 4.3 사건을 안 지는 불과 몇 시간 밖에 되지 않았다는 것을 말입니다.”

이것이 제 연설문의 서두였습니다. 솔직히 고백하면, 처음에 이 대회에 출전하고자 결심한 이유가 대중 앞에서 발표하는 경험을 더 쌓고 싶어서였습니다. 이 대회를 계기로 제대로 배울 기회가 없었던 제주 4.3 사건을 알아볼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로웠습니다. 그러나 이 역사적인 사실 조사를 통해 4.3 사건이 실제로 어떤 의미인지를 알고 나니 저의 가벼웠던 참여 계기가 부끄럽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너무나 오랜 시간 이에 대해 무지한 채로 지내온 것이 부끄러워 이 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마치  잘못된 일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그 죄책감이 제 연설의 주제가 되었습니다. 대회의 주제는 “세계 평화와 인권 신장"이었는데, 제게는 너무나 크고 어려운 개념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제가 느낀 점들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참여자들의 연설문보다는 덜 거창했을지 모르지만, 제 연설문은 4.3 사건을 직접 조사하면서 제가 진심으로 느끼고 고민한 내용들을 담았기에 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By Heesung Tae (G10)